오늘은 식구들과 점심 먹으러 얼마 전 새로 생긴 정육식당 뚜레 한우집에 왔습니다.

학곡리에 위치해 있는 뚜레한우는 정육에서 고기를 사다 상차림비를 내고 고기를 구워 먹는 시스템인데 오늘 우리가 먹을 메뉴는 불고기입니다.

학곡리 사거리 근처에 위치하고 있는데 간판이 워낙 커서 멀리서도 눈에 띄입니다. 

춘천맛집 뚜레한우

 

춘천맛집 뚜레한우 주차장


2층 건물로 규모가 꽤 큽니다. 그만큼 주차장 또한 넓어서 편하게 주차하고 식당 안으로 들어가려는데 얼핏 창가에 놀이방이 보입니다.

얼른 식사하고 다음일정이 있는데 놀이방이라니.. 우리 꼬맹이들 밥 먹기는 글렀습니다.

놀이방이 2층에 있으니 일단 1층에서 식사를 하기로 하고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춘천맛집 뚜레한우 1층내부


1층 내부 모습입니다. 들어서자마자 카운터에서 2층으로 올라가시라고 안내를 받았지만 굳이 기다리겠다며 대기석에 앉았습니다.

얼마 되지 않아 자리가 나왔는데 예약석이라 안된다고.. 그리고 또 자리가 나왔는데 이번에는 등받이가 없는 좌석이라 꼬맹이 들 때문에 패스 결국 2층으로 올라갑니다. 

춘천맛집 뚜레한우 2층내부


2층에 올라오는데 엘리베이터가 있습니다. 헐 완전 좋습니다.

왼쪽으로 주방과 셀프코너가 보이는데 이곳은 상차림 주문하신 분들에 한에서 밑반찬 셀프코너입니다.

우리는 고기를 굽지 않으니 패스합니다.

춘천맛집 뚜레한우 2층내부


놀이방 바로 옆 테이블에 자리잡은 우리는 꼬맹이들 태블릿 세팅해주고, 밥 먹어야 놀이방에 들어갈 수 있다고 몇 번에 협박 끝에 자리에 앉을 수 있었습니다.

재빠르게 주문을 하고 음식이 나오기를 기다립니다. 

춘천맛집 뚜레한우 기본찬


기본반찬인데요 무생채는 생지고 배추, 무 김치는 적당히 잘 익었습니다.

제입엔 배추김치가 가장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사진엔 없는데 늦게 고추 무침이 나왔습니다. 그것도 맛있습니다. 

춘천맛집 뚜레한우 육회비빔밥

 

춘천맛집 뚜레한우 육회비빔밥


입에 촥 감길 것 같은 비주얼입니다. 침이 고이지만 날것 못 먹는 저는 그저 바라만 봅니다.

슥삭슥삭 비비더니 어느새 빈그릇만 남았던 육회비빔밥이였습니다. 

춘천맛집 뚜레한우 불고기전골


불고기 전골이 나왔습니다. 재료가 그릇에 넘칠 정도로 수북이 담겨 나왔습니다.

나중에 보니 냄비 바닥이 볼록한 것이였습니다.

그렇게 맛있어지기를 기다리는데 제가 주문한 갈비탕도 나왔습니다. 

춘천맛집 뚜레한우 갈비탕


한우갈비탕인데 고기가 많이 들어가 있었습니다. 인내심 없는 우리 꼬맹이들 얼른 갈비탕에 밥 말아 먹였습니다.

그러는 사이 불고기가 익었습니다. 그런데 간이 좀 심심합니다. '이게 왜 맛있다고 소문이 난거지?' 잠시 생각해 보다가 아이들 시위에 다시 열심히 밥을 먹입니다.

다른 식구들은 식사가 끝나고 저는 이제 시작입니다.

국물이 다 졸아서 육수를 추가하고 다시 졸였습니다. 오~~~ 정말 맛있습니다.

늦게 먹는데 위안이 됩니다.

결론은 고기를 육수에 담가서 졸여야 간이 맞아지는 거였습니다. 맛있게 조리된 불고기는 결국 저만 먹었습니다.

춘천맛집 뚜레한우 놀이방

 

춘천맛집 뚜레한우 놀이방


그렇게 제가 맛있게 식사를 하는 동안 우리 꼬맹이들 드디어 놀이방에 입성했습니다.

아담합니다. 기구도 몇 개 없고 하지만 아이들은 신났습니다.

춘천맛집 뚜레한우 메뉴판


뚜레 한우의 메뉴판입니다. 이 정도면 가격도 참 착합니다. 

춘천맛집 뚜레한우 불고기전골 포장


식사를 마치고 아이들이 놀 동안 커피도 한잔했습니다.

1층에 보면 커피머신이 있습니다. 아주 만족스러운 식사를 마치고 불고기는 2인분 더 포장 주문했습니다. 꼬맹이 들 겁니다. 집에 와서 열어보니 용기 안에는 육수와 고기가 각각 비닐에 쌓여있었습니다.

엄청난 양에 야채는 사장님에 후한 인심을 느낄 수가 있었습니다. 

밥을 스스로 먹지 않는 우리 집 꼬맹이들 놀이방 때문에 정신이 없긴 했지만 전체적으로 맛있게 먹은 뚜레 한우였습니다. 재방문의사 100%입니다~!!

 

  1. 유택열 2020.09.21 17:50

    한가지 아쉬운 것은 사시미는 겨울에만 가능하다는 겁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