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끝자락이네요~ 그런데 한겨울보다 이런날이 더 추운거. 나만 그러나요? 크크. 

오늘은 가족들을 위해 큰맘먹고! 이한몸 바쳐 오리백숙을 먹으러 왔습니다. 사실 전 오리를 먹지 못하거든요. 근데 호호~ 닭볶음탕이 있네요~ 이한몸 바치는건 다음기회에.. 아싸~~~ ㅎㅎ

 


이른저녁인데도 주차장이 꽉꽉 찼네요~ 안에도 많은 사람들이 식사를 하고 있었어요~ 혹시나 해서 미리 예약을 했는데 하길 잘했단 생각이 듭니다. 예약을 안했다면 못먹고 갈수도 있었겠구나 싶었을 정도로 사람이 많았습니다. 


이곳 나능이 능이버섯 백숙집에 기본 반찬들입니다.  취저! 내스타일~무말랭이와 깻잎김치? 맛있네요~~~ 반찬 탐색이 끝나기도 전에 주문한 음식들이 나왔습니다. 

 


위에 있는게 오리백숙이고 아래사진이 닭볶음탕입니다. 완전히 조리되어 나오기때문에 조금만 끓여서 바로 먹으면 된다하시네요~ 


이렇게 야채만 익혀서 먹으면 됩니다. 훈제 오리만 먹던 우리 꼬맹이들이 정신없이 먹네요~ 내가 먹질 못하니 맛은 설명할수가 없지만 식구들이 다들 만족한 식사였어요~맛있다 맛있다를 연발하며 드시더라구요~오리는 닭백숙과 다르게 살이 엄청 부드럽습니다. 아이들도 몇번 오물오물 하더니 냠냠 잘 먹었어요~ 메뉴선택 잘했다 생각하고 또 생각이 들었어요~

닭볶음탕은 사실 제 입맛엔 좀 달았어요~ 그래서 청양고추 달라고 해서 듬뿍 썰어넣어 좀더 쫄여 먹었어요~ 그랬더니 음~~~ 소주 2병 각이네요!!


사진이 좀 그런가요..(죄송ㅎ) 맛있게 먹다보니 이곳에 특징인 찰밥을 빼먹었어요~ 죽을 주문하면 큰접시에 찰밥이 나옵니다. 그것도 아주 많이요~ 그걸 백숙 국물에 넣고 끓여먹으면 된답니다. 저는 닭볶음탕 국물에 말아 먹었어요~별미네요~

 


우리가 식사를 마치고 나오는데 그나마 사람들이 많이 빠져서 내부를 찍어봤어요~ 방도 있고 의자에 앉는 자리도 있고 단체도 문제 없을 정도로 넓습니다. 난방도 적당해서 편하게 식사를 했어요~


커피와 매실차도 있네요~ 우리는 배불러서 패스 했지만 후식도 준비되어 있다니 넉넉한 인심이 느껴집니다~저는 비록 닭볶음탕을 먹었지만 몸에 좋고 맛도 좋은 능이버섯 오리백숙~ 어른아이 할것없이 정말 최고인것 같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