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에 앉은 서아

 


며칠만 있으면 딱 36개월이 되는 우리 집 꼬꼬마 사람입니다.

한 녀석 더 있는데 사진에 찍혀주질 않습니다.

원래 아기 식탁의자를 사용했었는데 얼마 전부터 "엄마. 힘들어", "엄마. 불편해" 두 녀석이 시위를 하는 바람에 쓰던 건 중고로 거래하고, 인터넷 폭풍 검색! 은 아니고 그냥 조금 둘러보다 이 정도면 괜찮겠다 싶어서 이렇게 식판 없이 식탁에서 같이 먹을 수 있는 의자로 구입했습니다.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는 의자에 쿠션도 있고, 높이 조절도 되고, 앞 뒤폭 조절도 됩니다. 오늘 아침 처음 사용했는데, 일단은 만족입니다.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 배송상태


주문하고 다음날 도착했어요! 요즘은 배송이 빨라 너무 마음에 듭니다. 잠깐 외출하고 돌아오니 집 앞에 박스 두 개가 와있었습니다. 상자에 찍힌 부분이 있네요. 조립하는데 의자 다리에도 새끼손톱만 하게 찍힌 부분이 있었습니다. 

나무가 원목이라고는하나 단단한 재질이 아니라고 남편님이 설명해주네요. 약간 마음 상했지만 다른 데는 괜찮아서 그냥 패스입니다.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 언박싱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 언박싱


상자를 열어보니 포장상태는 나쁘지 않았습니다. 얇은 스티로폼까지 꼼꼼하게 포장이 되어 있었습니다. 

후기를 보니 조립이 어렵다는 분들도 계셔서 남편님 퇴근할때까지 기다렸는데, 막상 조립해보니 제가 해도 됐겠다 싶을 정도로 매우 간단했습니다.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 구성품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 조립 설명서


박스에는 구성품과 설명서가 들어있습니다.

머리카락 두개도 보입니다. 청소는 해도 해도 끝이 없답니다.

조립 시작 후에는 교환 및 반품이 어렵다고 하니 먼저 구성품이 다 있는지 확인하신 다음 조립하시길 추천합니다.

저는 맞게 다 왔는데, 그렇지 않은 경우도 있나 봅니다.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 조립중


가장 먼저 지지대를 조립합니다.

큰 다리 두 개를 세우고 이 다리를 연결하는 작은 나무에 조립 나사를 끼워 육각렌치로 돌려주면 되는데 큰 구멍이 바깥쪽입니다.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 조립중


조립 후에 모습입니다.

나사는 한쪽에 두 개씩 네 개가 들어갑니다.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 조립중


그다음 발판을 아이에 맞는 위치에 놓고 조립합니다.

저는 두 번째 세 번째 구멍에 나사를 끼웠습니다.

마찬가지로 네 개의 나사가 들어갑니다.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 좌판 조립중


그런 다음 의자를 조립하시면 되는데, 일단 네 개의 나사를 얹어놓고 번갈아가며 조금씩 조립합니다

의자에는 조립 나사에 짧은 나사를 연결해서 끼웁니다.

어느 정도 조립했다 싶으면 아이를 앉혀보고 앞 뒤폭을 조절하시면 됩니다.

그런 다음 마지막으로 꽉 조여주면 됩니다.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 좌판뒷면 조립중


의자도 완성입니다. 얇은 쪽이 앞으로 오게 조립하셔야 합니다.

이제 등받이만 남았습니다.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 등받이 조립중


등받이도 마찬가지로 조립 나사를 위, 아래 양쪽 두 곳씩 연결해 주시면 됩니다.

큰 구멍이 바깥쪽입니다.

피노키오 원목 어린이 식탁의자 완성


두 개가 다 완성되었습니다.

조립하는데 30분 정도 걸린 것 같습니다.

그런데 다리가 약간 건들거립니다.

몇 번이고 풀어서 맞춰봤지만 딱 맞질 않습니다.

바닥이 고르지 못한 것도 이유인 것 같았습니다.

덕분에 아이들은 밥 먹는 내내 흔들흔들 장난치며 신나 합니다.

그 모습이 싫은 저는 미끄럼 방지나 사다 붙일까 합니다. 

냄새가 난다는 분들도 계셨는데 저는 괜찮았습니다.

의자 쿠션도 좋습니다.

아이들이 제법 오르락내리락 잘합니다. 

다리가 공중에 떠 있지 않고 발받침에 딱 닿으니 안정감 있어 보입니다. 부디 오래오래 사용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이상 내 돈 주고 내 가사서 쓴 내 맘대로 후기였습니다. 태클은 정중히 사양합니다.

 

도움되셨다면 공감. 구독. 부탁드립니다.

+ Recent posts